오늘부터 인턴 시작이다.
솔직히 내일부터 할줄 알았는데 오늘 졸업식 하는데 전화가 오드라. ㅋㅋ
하긴 응급실 도는 애들은 식 끝나자마자 가운으로 갈아입고 달려갔으니
나름 선방한것일수도...

첫턴으로 외부가 걸려 창원병원 ...
집에서 차로 1시간 정도 걸리드라.

당직실에서 이렇게 첫 발자욱을 내딛으니 참 기분이 이상하다.

설레움 반 두려움 반이라면 어느정도 맞을까?

응급실장님이나 간호사 샘 다 좋아보인다.
잘대해 주시고~

그나 저나 PK때 가운 입고있으려지 영 자세가 안나온다.
병원 가운 언제 나오는겨~


'인턴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again and again  (0) 2010.03.01
결혼식 사회를 보게 되다... (보고 와서~)  (2) 2010.02.26
두드러기와 수두  (0) 2010.02.23
실력없는 의사는 살인자라는 말...  (2) 2010.02.21
아이콘 만들기는 참 어렵다.  (2) 2010.02.20
첫발을 내딛으며...  (0) 2010.02.20
by 깔쌈한 자바리 2010.02.20 0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