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나의 하루 일과를 적어본다...

 

어제 PCA로 Lapa-Px. (POD1) 한 내 환자가 chest pain 을 호소하는 바람에...

아는 내과 동기넘에게 전화하고...

순환기 부당에게 전화하고...

 

chest x-ray 찍고 EKG, cardiac marker 내고.... f/u 하고 어쩌다보니 am3:30분경 당직실에서 기절...

 

am 6:50 의국 도착.

am 7:00 국장님 주도하에 아침 모임 시작.

            전날 당직 응급실 환자 보고.

am 7:30 과장님하에 교수님들 다 오심.

            female part. 초독.

am 8:10 onco part (내가 현재 속한 파트) - 병동 회진.

am 9:00 외래 시작.

           수술 잡고, cystoscope 보고, D-J change 하고, 진단서 및 각종 서류 끊어주고...

 

pm 12:40 교수님 외래 마치시고 점심식사 하러가시고, 난 아직 밀린 환자 앞서 하던일 하고...

             빨리 밥먹으러 오라는 교수님 전화.

pm 1:20 밥집으로 뛰어감.

           허겁지겁 5분안에 해치움.

pm 1:30 수술방 전화옴. 환자내린다는...

pm 2:00 환자 drap 마침. 교수님께 수술준비 완료 전화.

           1번째 수술:TUR-BT

           2번째 수술:Rt.partial Nx.

           2번째 수술 닫고 나옴.

           응급실 인턴 전화옴. 오늘 내가 당직. ㅠㅠ

           환자 두명 깔아놓음.

           그 중 한명은 어의없는 noti. --> 조낸 모라함. 댄나 모라함. 완죤 모라함.

           (나 원래 그런 사람 아님. 참고로 작년 인턴이 뽑은 베스트 전공의 였음.)

pm 6:40 의국.

           저녁 기다림.

           그 와중에 2번째 수술 환자 회복실에서 chest pain.

           중환자실 가야겠다는  마취과 당직 전화.

           젠장 요새 왠 chest pain 이 이리 많은지...

pm 7:10 밥 도착.

pm 7:30 밥 먹고 ICU로 고고씽. 

           ICU에서 환자 보호자에게 설명.

           오더내고 lab check.

pm 8:30 응급실로 고고씽.

           환자두명 해결. --> 퇴원 시킴.

pm 9:30 병동 고고씽.

           내일 내가 차지인 수술환자 두명, 그중 한명 동의서 받음.

           씨바 3월에 도망간 인턴이 지금 우리 턴이라 인턴이 없음.

           낼 수술환자 전부 관장함. (인턴이 할일인디...)

pm 10:30 내 차지인 환자. 나홀로 회진.

            self rounding.

pm 10:50 낼 두번째 수술할 환자 보호자 자기 집에 가야하는데 동의서 언제 받냐고 convulsion.

            죽탱이를 쳐버리고 싶지만 웃으며 조금만 기다리시라 함.

pm 11:10 두번째 환자 외래로 내림.

             convulsionn 하던 보호자 (아들)은 집에 갔다함.

             환자와 배우자에게 수술 설명. 동의서 받음.

             환자 술전 발기 능력 검사. ICI 실시.

am 12:10 낼 모레 수술 입력시작. (씨바 이것도 원래 인턴이 하는일)

             내 환자 오더내니 am 1:00

 

아직 못한일...

 

발표할 초록 논문1 자료 정리.

초록 발표 못하면 여름 휴가 짤림.

발표할 초록 논문2  관련 논문 찾기. 정리하기.

등등 많지만 일단 무시하고...

 

샤워하고 간만에 여기 글 남기는중...

 

지금 현재시간 am 1:28.

 

낼 아침은 하얀거탑을 연상케 하는 Grand rounding.

아...

 

잠은 언제 자나....

 

 

 

등만 붙이면 0.1초내로 잠들수 있는 신비한 능력을 가진 자바리의 아직 끝나지 않은 하루 였음다~

 

           

'Urologist > R2'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 나의 하루 일정...  (1) 2012.07.26
아니 왜 그리 환자를 안 보려고 하십니까?  (0) 2012.04.10
2년차... 배부르다...  (0) 2012.03.11
by 깔쌈한 자바리 2012.07.26 01:29

저번 글 이후로 상당히 오랜만이다.

저번 글을 보신 분들은 "이거 이놈 때려친거 아녀." 라고 생각하실수도 있으나...

 

모 아직까진 여차 저차 하며 잘 버텨내고 있는 중이다.

 

어제 응급실 당직이었다. 그리고 모에 씌였는지.... 아침 7시부터 낮 1시 30분까지 우리과 환자가 5명이 왔다. 나원 참...

그러니까 낮 2시경부턴 응급실에 비뇨기과 환자가 5명이 누워있었다는 거지....

 

이 정도면 가히 폭발적으로 온거다.

모 요새 비뇨기과 전공의의 갑작스런 감소로 대부분 병원들 (이건 대학병원도 마찬가지다.)에서 비뇨기과 환자를 안보고

다 던지니...

 

하여간 그중 3번째로 온 환자였는데...

 

F/66

인턴의 초진으로는 2차병원에서 renal stone, renal cyst evaluation 위하여 왔단다.

renal stone 의 경우는 대부분 경과관찰이고... renal cyst 역시 simple 일경우에는 대부분 경과관찰이 답인지라...

 

우선 CT 찍으라고 하려다 vital 을 보니 fever가 있드라.

 

웬지 냄새가 좋지 않았다.

 

다시 가서 Hx.를 해보니...

 

4월4일 부터 fever 주소로 2 차병원에서 ceftriaxone 맞으며 입원해 있었으나 lab에 별다른 호전이 없었고....

초음파상 renal stone, renal cyst 의심하에 보낸 환자였다.

아마 거기선 감염석이 origin 으로 본듯 하다.

 

계속된 fever, 동봉된 혈액검사 소견을 보니 가라앉지 않는 WBC / CRP

오랫동안 지속된 당뇨....

 

일단 line 잡고 혈액검사/소변검사/혈액배양검사/소변배양검사

anti 깔고...

Cr 보고 CT 찍자했더니....

 

얼마있다 콜이 왔다.

Cr 떴다고...

 

hydration 시키고 CT 찍고 들여다 보니.....

Lt. kidney에 gas가 보이는 것이 아닌가... X됐다 싶어 서둘러 판독받고...

Emphysematous Pyelonephritis 

 

아직 수술적 치료가 필요한 것은 아니라 신장내과에 noti 하고 전과 요청하였다.

 

 

 

(Lt. kidney에 구멍난 것처럼 보이는 gas가 보이는가.)

 

 

그리고 환자분께 설명드리고 다른 환자 응급수술이 떠서 준비하고 수술방에서 수술준비 하고 있는데...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온다.

 

받아보니 신장내과 당직의더라.

 

이 분 참 어의가 없더라. 그 환자 왜 자기가 봐야 하냐고...

이러해서 그렇고 저러해서 그렇고....

하참 설명했더니 교수님께 노티는 했냐고 물어보드라.

당직교수님, 국장님께 다 노티 했다고 하며 medication 해서 호전 안되고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 생각되어지면 협진의뢰 달라고 하자... 그 다음 말은 더 가관이었다.

 

그럼 지금 수술하시지 그래요?

씨바. Nx가 장난이가....

(이런 경우 수술은 한쪽 콩팥을 모두 절제하는 수술을 한다. 니 부모라면 약도 안써보고 그냥 콩팥 하나 절제하겠니?)

 

그다음 더 어의 없는 이야기...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고 생각되면이라고요? 그럼 비뇨기과에 입원시켜서 수술적 치료가 필요없다고 생각되어지면 그때 환자 받을께요...

 

이게 자칭 마이저라 불리며 모 바이탈을 잡는 과니 하는 내과에서 할 말이가!

 

결국 난 열폭했고 대박 크게 싸웠다.

원래 잘 안싸우는데...

 

내가 그전공의에게 한 마지막 말은 이거였다.

"아니, 항상 느끼는건데... 내과에서 왜 그렇게 환자를 안보려고 합니까? 그럼 영상이나 진검같은 서비스 파트과 가지 왜 갔습니가까? 대체!!!"

 

난주 알아보니 그 전공의 환자 받기 싫어하는 걸로 다른 과들에서도 유명하더군....

 

 

 

이런 생각하면 안되겠지만...

 

그 당직의가 결석으로 내가 당직일때 우리 과에 왔으면 하고 바라는 자바리입니다.

그때 pain control 은 절대 없습니다.  이 씨발라야마야~

'Urologist > R2'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 나의 하루 일정...  (1) 2012.07.26
아니 왜 그리 환자를 안 보려고 하십니까?  (0) 2012.04.10
2년차... 배부르다...  (0) 2012.03.11
by 깔쌈한 자바리 2012.04.10 23:41

 저번에 말한것 같은데 다른 병원은 모르겠지만 우린 4개의 part로 나뉜다.

onco / female / andro/ ped 그리고 보통 막내 step이 trauma를 같이 본다.
내가 작년동안 돈 part는 female  -->  onco  -->  female (파견) ...그리고 지금 도는 part는 female...

아무튼 female 과 질긴 인연이다.
시루다...시루다...

달라진 적이 있다면 전까지는 파트원으로서 돌았다면 이번에는 part 장으로 돈다는것...


정말 천지 차이드라...

첫주 월요일 나의 일정을 보면...

오전 외래 과장님 90명 또다른 교수님 60명 당연 점심은 제끼고...
(씨바 월요일 외래환자를 수요일 수술 잡으라는건 너무하자나. preOP 하나도 안되어있는데 ㅠㅠ)
이번 들어온 1년차는 아직 NF (non-function)이고...

외래 끝나니 3시... 바로 응급수술...
끝나고 회진... 담날 수술환자 동의서 받고 있다가 과장님 병동으로 행차...

내가 전달 받지 못했던 오티가 참 많드라...
깨지고...깨지고... 그리고 또 깨지고...

그러고 의국오니 밤10시네...

몸도 안좋은데 서럽고...
떄려치고 싶더라 ... 

그러고 나니 배부르드라....
작년까지만 해도 나름 괘찮았었는데.....
대부분 한번씩은 나갔다 오는 파견가서도 무사히 잘 버텼고...
파트 교수님께 잘한다라는 말을 조금은 더 들었었는디.....

완죤 바보가 된 느낌이다.


아프고 난후부터인가... 생각도 많아 지고...
자신감도 많이 없어지고...


그만둘지도 모르겠다....



밥 안먹고 욕만 먹고도 배부를수 있다는 것을 다시 느끼는 자바리 입니다.

R2의 첫글이 이런 내용이라 심히 찝찝하다~
 

'Urologist > R2'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 나의 하루 일정...  (1) 2012.07.26
아니 왜 그리 환자를 안 보려고 하십니까?  (0) 2012.04.10
2년차... 배부르다...  (0) 2012.03.11
by 깔쌈한 자바리 2012.03.11 01:22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