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일 전 외래에서 있었던 일이다.
이번주 부터 새로운 인턴이 들어왔다. new face~

근디 동아리 후배가 우리과 첫 턴으로 들어왔더라.

참 싹싹하고 열심히 하려는 모습이 보이는 후배라 잘해주고픈 후배다.
(성별은 여자다. 물론 여자라서 그런건 아니고...)

오후 외래가 끝나서 교수님들은 다 안계시고 나랑 국장님만 진료실에 있을때 였는데...
갑자기 밖이 무지 소란스럽드라.

욕하고 난리치고...

이유를 알아보니 우리 인턴이 foley keep을 했는디...
아 글쎄... foley와 urine bag을 연결할때 urine bag의 뚜껑을 안열고 연결한것이라...

의료사고 아니냐고 난리치며 소리지르고...
겨우 달래서 집에 보내고...

거의 panic에 빠져있드라.

저녁시간 좀 지나서 인턴을 불렀다.

"이제 의사로서 처음 시작하는건데... 생각보다 많이 힘들제?"
아무 말 못하고 눈물만 뚝뚝 흘리드라.

근데 우리 인턴은 또 걱정한 나머지 그 환자 차트찾아서 전화해서 사과했다드라...
그건 좋았는디 전화를 병원전화로 안하고 자기 핸폰으로 한것이다.

아주 전화 빗발치드라....
모 내가 받지 말라고 했다.

애는 아주 사색이 되서 급기야 다시 울고...

그 후 응급실로 그 환자 다시 오고...
하필 내가 당직이었는디....

겨우 달래고 달래서 보내고...

그 담날 외래로 쳐들어 왔드라....

아, 물론 그 환자의 심정을 이해 못하는 것은 아니나...
좀 과하지 않나 싶다.

그냥 좀 슬프다....

~ 우리 과 돌고 나갈때까지 든든한 백커버가 되주겠다고 생각하는 자바리입니다.

'Urologist > R1'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턴의 눈물...  (0) 2012.02.23
외국인 환자...  (0) 2012.02.12
병상일기 part2  (2) 2012.02.08
병상일기  (0) 2012.02.05
참나.... 입원이라니 ㅡㅡ;  (0) 2012.02.01
혈뇨면 다 비뇨기과인겨~  (0) 2012.01.07
by 깔쌈한 자바리 2012.02.23 20:12
 인턴 학술 대회라는 것이 있다.
보통 11월 말쯔음 잡히게 되는데... 다른 병원에도 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우리 병원에는 1박2일로
인턴 학술 대회라는 것을 가게 된다.

학술대회라는 이름에 흔히 들으면 논문 발표하고 토론 하고 그러는 것 아녀~ 라고 생각할수 있겠지만~

그냥 1박2일동안 쉬고 오는 거다.

그렇다. 그냥 쉬는 거다. ㅋㅋ
펜션에서 먹고 마쉬고 자고....

인턴 생활의 마지막 휴식이라 할까나~


이때 가장 중요한 것이 있었으니...
바로 그해의 전공의 WORST와 BEST를 뽑게 된다.


그리고 뽑힌 WORST에게는 공중전화로 전화를 걸어 친절하게 1등임을 알려준다.
적당한 욕설과 함께... ㅋㅋ
물론 익명으로 말이다.
(누군지 알게 되면 그 다음 생활이 너무 괴로워진다. ㅠㅠ 전에 한 선배는 뽀롱나서 군대갔다 ㅡㅡ;)


이번에 WORST는 OS의 R1이었으나... 그 썜은 그것마저도 자랑스럽게 여길것 같다는 분위기에 분위기 급반전.
NS의 R1이 WORST로....
(ㅠㅠ 개인적으로 친한 선배인디 ㅋㅋ)


몇분 후 그 선배는 한통의 전화를 받게 된다.

"씹새야. 니가 1등이다."

(모, 이후 전화한 사람 누구인지 묻는 전화가 열몇번 왔었지만....)

비밀은 지켜줘야 한다.ㅋㅋㅋ

ps// BEST는 응급의학과의 R1이 었다.
by 깔쌈한 자바리 2010.12.07 00:04
 인턴 수련은 3차병원이나 2차병원에서 이루어진다. 3차 병원은 대학병원을 말하고, 2차 병원은 보통 교육인가를
받은 준종합 병원이다.  

3차 병원에서의 인턴 생활은 크게 원내와 파견두가지로 이루어진다.
주변 선배님들이나 지인들의 말을 들어보아도 그렇고 ER에서 실습을 하며 봤던 인턴쌤의 모습과
지금 2차병원에 파견 나와서 인턴을 하는 내 모습을 떠올려봐도 그렇고~

3차병원 (대학병원)에서 인턴이란 ...  각 과 전공의 샘들의 잡일을 도맡아 하며 모 피배달이나 차트찾아오기등의
일들을 한다. 인턴은 3신이라는 말고 여기서 나온다. 
(3신은 먹는데 걸신, 일하는데 병신, 숨는데 귀신이라나~)  

파견을 나가게 되면 인턴은 3신에서 정말 신 비스므레하게 된다. 특히 야간에는 전 그 응급실에 의사란 자기
혼자 이므로 직접 환자를 보고 처방을 내리고 suture나 splint등의 기본적인 시술을 하며 환자의 상태가 중할경우
다른 병원으로 transfe 시키게 된다.  

즉, 정말 의사로서 하는 일을 한다고 말 할수도 있지만 그 만큼 본인에게 책임이 뒤따른다는 말이 된다. 흔히
말하는 독박 쓴다라고나 할까.
3차 병원에서야 백업해주는 전공의 선생님들이 계시니 어찌 되었든 큰 사고는 일어나지 않는다.
혼이야 많이 나겠지만~
몸은 피곤해도 마음은 편한 어찌보면 이등병 같은 생활이 대학병원에서의 인턴생활이라면 파견을 나가서
인턴이란 어느 정도의 권한과 그 만큼의 책임을 가지고 있는 병장같은 존재라 할까...

바로 어제 밤에 내 경험이다.

자세한 이야긴 그렇고 대략 윤곽만 보면 어찌어찌하다가 칼에 Lt. thigh에 3cm 자상을 입은 환자가 실려왔다.
irrigation하고 베타딘소독후 상처 깊이를 살펴보고 sture하였는디 (여기까지는 좋았다.)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고
부터 BP가 쳐지는 것이다.
N/S달고도 유지는 되지만 더 올라 가지는 않드라. 과장님께 노티 하고 압박붕대로 한번더 감아주고 H/S 달고...

내일을 생각하면 단 몇분이라도 자야겄만 난 당직실로 걸음을 옮길수가 없었다.
환자를 생각하는 마음? 부끄럽게도 그런마음보다는 이 환자 잘못되면 큰일난다라는 생각에서 였다. 별의 별
생각이 다들었었다. 내가 못본 혈관이 있었나, sture할때 몰 잘못했나 등등의....
만약을 대비하여 다른 큰 병원으로 transfer를 준비하고 환자 가족에게 이야기 하는 도중... 신기하게도 어느정도
BP가 유지되는.....
결국 새벽에야 어느정도 안정을 찾았고 병실로 입원하여 한 시름은 덜었으나...   
정말 시껍했다.

내가 할수 있는것에는 그 만큼의 책임이 따른다는것...
실력없는 의사는 살인자다라는 모 선배님의 말씀이 가슴깊이 새겨지는 그런 날이었다.

--------------------------------------------------------------------------------------------------------------


방금 저녁 먹고 오다 어제 그 환자를 만나게 되었다. 휠체어 탄체로 나와서 남편분이랑 이야기 하고 있드라~
방긋 웃으며 나에게 고맙다 말하는 그 환자를 보며 괜찮아지셔서 다행이에요라고 말을 건네고 왔지만...
왠지 어제 새벽 안절부절하던 내모습이 생각나 씁쓸했다. 

'인턴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again and again  (0) 2010.03.01
결혼식 사회를 보게 되다... (보고 와서~)  (2) 2010.02.26
두드러기와 수두  (0) 2010.02.23
실력없는 의사는 살인자라는 말...  (2) 2010.02.21
아이콘 만들기는 참 어렵다.  (2) 2010.02.20
첫발을 내딛으며...  (0) 2010.02.20
by 깔쌈한 자바리 2010.02.21 18:49
| 1 |